뉴스>전체

더보기
'피파 게임과 법적 대응' 즐라탄, 300명 넘는 선수도 초상권 주장
등록 : 2020.11.27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세계적인 축구 스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AC밀란)이 자신의 이름과 얼굴을 동의 없이 사용한 인기 축구 게임을 향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최근 축구 게임 FIFA 시리즈를 만드는 EA스포츠를 상대로 초상권 무단 사용을 문제 삼았다. 그는 "누가 내 이름과 얼굴을 FIFA 게임에 사용하게 했는지 궁금하다. 나를 이용해 돈을 버는 걸 허락하지 않겠다"라고 했다.

EA스포츠는 1993년부터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라이선스를 취득해 30년 가까이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는 축구 게임을 발매하고 있다. 선수들의 초상권 획득을 위해 국제프로축구선수협회(FIFpro)와 계약을 맺어 사용 권리를 가졌다.

그러나 이브라히모비치는 FIFpro 일원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FIFpro가 선수들의 이미지를 상업적으로 사용할 권리를 일일이 합의했는지 물었다. 가레스 베일(토트넘 홋스퍼) 역시 이브라히모비치의 주장에 "조사할 시간"이라고 동의했다.

이브라히모비치의 에이전트인 미노 라이올라가 앞장서 법정 싸움을 예고했다. 그는 '텔레그래프'를 통해 "이브라히모비치와 베일 만이 아니다. 법률 자문을 구하는 선수가 300명 넘게 있다"며 "우리는 필요한 경우 끝까지 FIFA, FIFpro와 싸울 것이다. 질문은 간단하다. FIFA와 FIFpro는 그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권리로 EA스포츠와 계약해 이득을 얻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