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너무 솔직한 윙크스, 모리뉴는 ''노렸다고 해야 푸스카스상 받지''
등록 : 2020.11.27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놀라운 장거리 득점포를 터뜨린 해리 윙크스의 솔직한 발언에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웃어보였다.


윙크스는 27일(한국시간) 홈구장인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4차전에서 루도고레츠를 상대로 50m 가량 장거리 슈팅으로 골을 터뜨렸다.

후반 18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볼을 잡은 윙크스는 꼭 상대 골키퍼가 골문을 비우고 나온 것을 보고 찬 듯 정확하게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는 득점을 만들었다. 모두의 눈을 의심케 하는 원더골이었다.

윙크스는 너스레를 떨 만도 한데 솔직함이 먼저였다. 경기 후 "진실을 얘기하자면 달리는 가레스 베일에게 주려고 한 패스였다. 그런데 강도와 조절이 잘못된 상황이었다"라고 밝혔다.

모리뉴 감독은 윙크스의 발언에 "너무 솔직하다. 나라면 노리고 찼다고 말해서 푸스카스상을 받을 것"이라고 웃음 지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