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SON-케인 체력 아낀 멀티골’ 비니시우스, 평점 9.5로 맹활약
등록 : 2020.11.27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체력을 아꼈다. 카를로스 비니시우스의 맹활약이 한 몫 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도고레츠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J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4-0 대승으로 32강행 목전까지 이르렀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 케인, 세르히오 레길론, 지오바니 로 셀소, 위고 요리스를 선발에서 제외했다. 대신, 손흥민과 케인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리면서 안 좋은 상황을 대비해야 했다.

비니시우스가 해결사로 나섰다. 그는 전반에만 2골을 넣으며, 조세 모리뉴 감독의 부담을 덜어줬다. 후반전에도 해리 윙크스와 루카스 모우라까지 득점에 가세했다. 손흥민과 케인이 무리하게 나설 이유가 없었다.

유럽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비니시우스에게 만점에 가까운 9.5점을 부여했다. 그만큼 케인의 대체자로 확실히 부상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