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베일도 FIFA21 문제 지적...''즐라탄, FIFPro가 뭐야? 조사해야''
등록 : 2020.11.24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가레스 베일(토트넘 홋스퍼)도 FIFA21 게임 초상권 문제를 지적했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AC밀란)는 24일(한국시간) 개인 SNS 계정을 통해 "대체 누가 내이름과 얼굴이 EA스포츠 FIFA게임에 사용되도록 허가했는가?"라고 EA스포츠가 제작한 축구 게임 FIFA21의 초상권 사용 문제를 지적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국제축구연맹(FIFA)와 FIFPro(국제축구선수협회)를 의심했다. 그는 "내가 Fifpro의 회원인지 모르겠다. 만약 내가 멤버라면 이상한 방법을 통해, 어떠한 지식 없이 그곳에 포함돼 있는 것이다. 나는 FIFA나 Fifpro가 나를 이용해서 돈을 버는 것을 결코 허락하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누군가가 수년 동안 어떠한 동의 없이 내 이름과 얼굴을 사용해 이익을 취했다. 조사를 해야 할 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베일도 이브라히모비치를 지지했다. 그 역시 자신의 SNS에 이브라히모비치를 태그하면서 "흥미롭다. FIFPro가 무엇인가?"고 말하며 '#TimeToInvestigate'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