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바르셀로나, 내년 초 파산 가능성 거론…선수단 연봉 삭감 강조
등록 : 2020.10.31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FC바르셀로나의 재정 상황이 심각 단계에 도달했다. 클럽 관계자가 파산도 입에 올렸다.


스페인 라디오 'RAC1'은 "클럽 변호사와 선수들 대표가 연봉 삭감과 관련해 첫 번째 회의를 했다. 바르셀로나는 다음주 목요일까지 1억9천만 유로(약 2516억원)를 아끼지 않으면 내년 초 진짜 위기에 빠질 수 있음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바르셀로나는 내달 5일 이전까지 임금의 30% 삭감을 반드시 합의해야 하는 상황에 몰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여전히 입장료 수익이 전무한 바르셀로나는 자금 확보에 실패하면서 상당한 영향을 받고 있다. 지난 시즌 성적도 좋지 않아 대회 상금마저 부족해 선수들에게 연봉 삭감을 요구하고 있다. 올해 초 한 차례 70% 임금 삭감을 받아들였던 선수들은 두 번째 요구는 거부하고 있다.

주젭 마리아 바르토메우 회장이 사임하고 클럽 운영을 임시 관리하는 카를레스 투스케츠는 재정 상황의 어려움이 상당하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주요 관심사는 재정이다. 코로나19 팬데믹은 바르셀로나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클럽은 관중 및 관광객을 통한 수입에 의존했지만 지금은 전무한 상태"라고 위기를 선언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