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UEL 리뷰] ‘손흥민 침묵’ 토트넘, 앤트워프에 0-1 덜미... 1위 내줬다
등록 : 2020.10.30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잉글랜드)가 로얄 앤트워프(벨기에) 원정에서 패했다.


토트넘은 30일 오전 2시 55분(한국시간) 벨기에 안트베르펜 보사윌 스타디온에서 열린 앤트워프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2차전서 전반 29분 레파엘로프에게 실점해 0-1로 졌다. 이로써 1승 1패 승점 3점을 기록하며 앤트워프(승점6)에 1위 자리를 내줬다.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로 들어갔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조세 모리뉴 감독은 4-2-3-1을 가동했고, 전방에 비니시우스를 배치 베르흐윈-알리-베일을 내세웠다. 핵심 자원인 손흥민과 케인은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상대는 토트넘 공격을 의식한 듯 5-3-2를 꺼냈다.

초반부터 앤트워프가 공세를 올렸지만, 박스 근처에서 날카로움이 부족했다. 토트넘은 침착히 공격을 풀어갔다. 전반 5분 베일의 기습적인 슈팅이 빗맞았다. 14분 로 셀소, 18분 베르흐윈의 연이은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품에 안겼다.

앤트워프가 다시 적극적으로 공격했다. 일본 국적의 미요시가 활발히 움직이며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21분 레파엘로프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터치 후 슈팅으로 토트넘을 위협했다.

안정적으로 경기를 풀어가던 토트넘이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전반 29분 중앙 수비수 데이비스가 자기 진영에서 음보카니에게 볼을 빼앗기며 위기를 자초했다. 볼을 잡은 음보카니가 반대편으로 패스, 레파엘로프가 문전에서 간결한 터치 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일격을 당한 토트넘이 반격했으나 빌드업이 원활하지 않았다. 전반 37분 베일의 중거리 슈팅이 떴다. 오히려 앤트워프의 공격이 예리했다. 43분 미요시가 토트넘 골라인을 깊게 파고들어 위협적인 패스를 시도했다. 토트넘이 고전하며 0-1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토트넘은 손흥민, 모우라, 호이비에르, 라멜라를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로 셀소, 알리, 베르흐윈, 비니시우스가 빠졌다. 손흥민은 최전방에 배치됐다.

토트넘은 후반 1분 만에 위기를 맞았다. 레파엘로프가 문전 침투를 시도, 산체스가 태클로 막아냈다. 8분 미요시의 땅볼 크로스를 시도, 문전에서 음보카니가 슈팅한 볼이 하늘로 솟구쳤다.

모리뉴 감독은 후반 13분 베일을 빼고 케인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일찌감치 교체 5장을 모두 썼다. 손흥민이 왼쪽으로 옮기고 케인이 최전방에 배치됐다. 공격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16분 모우라의 땅볼 크로스를 손흥민이 슈팅했지만, 수비수에게 차단됐다. 23분 손흥민이 대각에서 시도한 날카로운 프리킥이 골키퍼에게 잡혔다.

토트넘이 공격적으로 나서자 수비 불안이 드러났다. 앤트워프는 후반 26분 빠른 역습, 29분 문전 침투 후 슈팅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이후 토트넘은 손흥민과 케인을 중심을 공격을 전개했으나 꼬인 실타래는 풀리지 않았다. 무딘 창으로 앤트워프의 수비벽을 뚫기 역부족이었다. 45분 손흥민의 문전 오른발 슈팅이 수비진에 걸렸다. 끝내 동점골이 안 나왔고, 원정에서 고배를 마셨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