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공 돌린 모리뉴 “SON-케인 듀오, 포체티노부터 이어져 온 것”
등록 : 2020.10.27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조세 모리뉴 감독이 연일 맹활약을 펼치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 조합에 대한 공을 전임 감독에게 돌렸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번리와의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승점 3점을 보탠 토트넘(11점)은 5위로 뛰어올랐다.

이날 경기는 쉽지 않았다. 번리의 밀집 수비와 선 굵은 축구에 토트넘이 고전했다. 지루한 0의 흐름이 이어져갈 때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30분 에릭 라멜라의 코너킥을 케인이 머리로 돌려놨고 손흥민이 환상적인 다이빙 헤더로 마무리하며 굳게 닫혀있던 골문을 열었다.

리그에서 29번째 골을 합작한 손흥민과 케인에게 관심이 쏠렸다. 모리뉴 감독은 전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부터 이어져 왔던 힘이라 말했다.

‘인디펜던트’는 “모리뉴 감독이 손흥민과 케인의 조합을 만든 포체티노 감독을 칭찬했다”고 전했다.

모리뉴 감독은 “두 선수의 호흡은 포체티노 감독부터 이어져 온 것이다. 모든 공이 내게 있는 건 아니다. 포체티노 감독과 함께 하고 싶다”라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우리 팀은 잘했다. 견고하고 좋은 팀 정신을 보여줬다. 원정 3경기에서 따낸 승점 9점은 정말 놀랍다”라며 승리의 기쁨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