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투입 후 분위기 바꿨다...'3호 도움' 이강인, 엘체전 평점 7.0
등록 : 2020.10.24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이강인(발렌시아)이 짧은 시간에도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발렌시아는 24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알리칸테주 마르티네스 발레로에서 열린 2020/202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7라운드 엘체 원정에서 1-2로 패했다. 7경기에서 2승 1무 4패(승점 7)를 기록한 발렌시아는 13위에 머물렀다.

이강인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이강인이 투입된 것은 0-2로 끌려가던 후반 23분. 곤살로 게데스와 호세 가야가 물러났고, 이강인과 마누 바예호가 동시에 투입됐다.

이강인 투입 후 발렌시아의 공격이 살아났다. 투입 직후부터 남달랐다. 후반 26분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가브리엘 파울리스타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강인은 투입 6분 만에 발렌시아의 골을 도왔다. 후반 29분 이강인의 날카로운 스루패스가 엘체의 수비를 완벽히 무너뜨렸다. 그의 패스는 토니 라토에게 정확히 연결됐고,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시켰다.

이강인은 약 20분을 뛰었지만 발렌시아 공격에서 가장 빛났다. 영국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7.0을 부여했다. 발렌시아 공격진 중 가장 높은 점수였다. 투톱으로 나온 가메이루와 게데스는 각각 6.0점과 6.1점을 받았다. 왼쪽 측면 미드필더 가야도 6.1점이었다.

이날 경기에서 발렌시아의 최고점은 오른쪽 측면 수비수 티에리 코레이아였다. 그는 7.8점으로 평가됐다. 이강인은 만회골을 넣은 라토와 함께 7.0점으로 발렌시아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