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라리가 리뷰] 이강인, 교체투입 6분 만에 도움...발렌시아는 1-2 패배
등록 : 2020.10.24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이강인(발렌시아)이 교체투입 6분 만에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발렌시아는 24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알리칸테주 마르티네스 발레로에서 열린 2020/202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7라운드 엘체 원정에서 1-2로 패했다. 7경기에서 2승 1무 4패(승점 7)를 기록한 발렌시아는 13위에 머물렀다.

발렌시아는 4-4-2 포메이션에서 케빈 가메이루와 곤살로 게데스가 투톱에 나섰고, 호세 가야, 다니엘 바스, 카를로스 솔레르, 유누스 무사가 미드필드진에 포진됐다. 또 다시 선발에서 제외된 이강인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발렌시아는 시작부터 완전히 무너졌다. 전반 19분 호산에게 선제 실점을 내준 뒤, 전반 37분 피델에게 두 번째 실점을 허용하며 전반을 0-2로 마쳤다.

발렌시아의 반격은 후반부터 시작됐다. 후반 7분 엘체 가야의 날카로운 헤더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러나 변수가 발생했다. 후반 13분 무크다르 디아카비가 수비 과정에서 허벅지 근육에 무리가 가면서 쓰러졌고, 우고 기야몬이 대신 들어갔다.

발렌시아의 공격이 계속됐다. 후반 22분 솔레르의 슈팅이 강력하게 골문으로 날아갔지만 너무 정면으로 향하며 골키퍼 펀칭에 막혔다. 엘체의 골문이 열리지 않자, 발렌시아는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23분 게데스, 가야를 불러들이고 마누 바예호와 이강인을 동시에 투입했다.

이강인 투입 후 발렌시아의 공격이 살아났다. 후반 26분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가브리엘 파울리스타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2분 뒤 티에리 코레이아가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뒤 시도한 슈팅은 옆 그물을 때렸다.

결국 이강인이 하나 해냈다. 후반 29분 이강인의 날카로운 스루패스가 엘체의 수비를 뚫었다. 공을 잡은 토니 라토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시켰다. 이강인은 전반 34분 아크 정면 좋은 위치 프리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시도하기도 했다.

발렌시아는 후반 41분 바스, 무사를 빼고 우로시 라치치와 제이손을 투입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그러나 추가 득점은 끝내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발렌시아의 1-2 패배로 종료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