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3-0→3-3' 손흥민 ''토트넘 동료들, 결과에 충격...망연자실''
등록 : 2020.10.19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충격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토트넘 홋스퍼는 1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3-3으로 비겼다.

시작은 좋았다. 킥오프 45초 만에 손흥민이 선제골을 터뜨리면서 토트넘이 앞서나갔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의 합작품이었다. 두 선수는 7분 뒤에도 추가골을 합작했다. 이번엔 케인의 득점이었다. 전반 16분엔 케인이 세르히오 레길론의 크로스를 머리로 마무리했다. 순식간에 3-0으로 앞서간 토트넘은 여유롭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그러나 마지막이 아쉬웠다. 손흥민이 벤치로 물러난 뒤 2분 만에 실점이 나왔다. 후반 37분 상황이었다. 3분 뒤엔 다빈손 산체스의 자책골이 이어졌다. 이 때까지만 해도 설마 했다. 하지만 불길한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 마누엘 란치니에게 통한의 동점골을 맞았다. 결국 경기는 3-3 무승부로 종료됐다. 토트넘 입장에선 허무할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

경기 후 손흥민은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당연히 선수들은 결과에 충격을 받았다. 나는 우리가 승점 3점을 얻을 자격이 충분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마지막 10분 전까지 정말 잘했다. 큰 충격이고, 동료들은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것이 축구다. 결코 일어나선 안 되지만 이것이 축구다. 다시는 느끼고 싶지 않다. 우리에게 좋은 교훈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깊은 아쉬움을 내비쳤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