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파브레가스도 아연실색, ''헨더슨 골이 오프사이드? 미쳐 돌아간다''
등록 : 2020.10.17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세스크 파브레가스가 ‘머지사이드 더비’에서 나온 논란의 오프사이드 판정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영국 매체 ‘미러’는 17일(한국시간) “파브레가스는 조던 헨더슨의 극적인 결승골이 비디오판독(VAR)에 의해 취소되는 것을 보고 아연실색했다”라고 전했다.

리버풀은 17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에서 에버턴과 2-2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 양상은 ‘장군멍군’이었다. 리버풀은 전반 2분 만에 사디오 마네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갔지만 에버턴은 19분 마이클 킨의 동점골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후반 26분엔 모하메드 살라의 득점으로 2-1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35분 도미닉 칼버트-르윈에게 헤더골을 허용했다.

후반 추가시간 5분이 주어졌고 리버풀은 총공격에 나섰다. 후반 49분 헨더슨이 마네의 패스를 받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렸지만 마이클 올리버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이 경기를 지켜본 파브레가스는 “오프사이드라고? 경기가 정말 미쳤다”라며 트위터에 소감을 밝혔다.

위르겐 클롭 감독 역시 허탈감을 감출 수 없었다. 경기가 끝난 뒤 “아마 누군가가 내게 설명해 주겠지만 오프사이드가 아니었다. 하지만 심판이 그렇게 판정을 내렸기 때문에 오프사이드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