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토트넘, 비니시우스 영입…워크 퍼밋만 남았다(英 텔레그라프)
등록 : 2020.10.01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토트넘이 드디어 해리 케인의 백업 공격수를 영입한다.


영국 ‘텔레그라프’는 1일(한국시간) 기사에서 “토트넘이 벤피카의 25세 공격수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임대 영입에 근접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토트넘이 비니시우스를 데려오는데 쓰는 돈은 최대 3500만 파운드 수준이며, 먼저 임대로 영입한 후 완전이적 옵션을 넣는 것으로 알려졌다. ‘텔레그라프’는 비니시우스가 토트넘에서 뛰기 위해서는 워크 퍼밋(취업비자) 발급이 필요하며, 현재 그 작업 중이라고 덧붙였다.

비니시우스는 지난 시즌 벤피카에서 24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의 조제 모리뉴 감독은 190cm 장신의 타깃맨 비니시우스가 토트넘에 딱 맞는 선수라고 생각하고 있다.

‘텔레그라프’는 비니시우스가 토트넘에 입단하면 리그에서는 해리 케인의 백업으로, 유로파리그 경기에서는 선발로 뛸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매체는 “비니시우스를 영입한 토트넘에게 이제 남은 추가 영입 후보는 안토니오 뤼디거, 밀란 슈크니아르, 그리고 김민재다”라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