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네이마르, 이 선수에게 “똥 같은 중국인” 인종차별
등록 : 2020.09.22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네이마르, 이 선수에게 “똥 같은 중국인” 인종차별


네이마르, 이 선수에게 “똥 같은 중국인” 인종차별

네이마르, 이 선수에게 “똥 같은 중국인” 인종차별

알고 보니 피해자가 아니라 가해자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인종차별을 해 논란이다.

네이마르는 지난 14일 열린 올림피크 마르세유와 2020/2021 프랑스 리그 앙 2라운드 홈경기에서 퇴장 당했다. 후반 추가시간 알바로 곤살레스의 뒤통수를 때렸다. 폭력은 분명 잘못됐지만, 곤살레스가 원인을 제공했다. 네이마르를 향해 ‘야생 원숭이’라고 인종차별을 했다. 여기에 모친을 매춘부에 빗댔다. 이에 네이마르가 흥분한 것을 알려졌다.

당시 이 경기에서 양 팀 선수 5명이 레드카드를 받는 등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었다. 이후 네이마르는 공식 2경기 징계 철퇴를 맞았다. 곤살레스의 인종차별 행위가 명백히 드러나지 않은 가운데, 네이마르가 도마 위에 올랐다. 그는 가해자였다. 자신은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면서 다른 선수에게 몹쓸 발언을 했다.

프랑스 ‘블라스팅뉴스’는 22일 스페인 ‘엘 파르티다소 데 코페’를 인용 “네이마르가 마르세유 일본인 수비수 사카이 히로키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했다. 논란이 불거졌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네이마르가 사카이에게 ‘똥 같은 중국인’이라고 불렀다”고 전했다. 만약, 네이마르가의 행위가 사실로 드러나면 새로운 징계 처분이 부과될 수 있다고 알렸다.




사진=엘 파르티다소 데 코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