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스페인 언론이 평가한 ‘레알 데뷔한 20살' 한국계 마빈 박
등록 : 2020.09.22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스페인 언론이 평가한 ‘레알 데뷔한 20살' 한국계 마빈 박스페인 언론이 평가한 ‘레알 데뷔한 20살' 한국계 마빈 박


스페인 언론이 레알 마드리드 1군 데뷔를 한 '한국계' 마빈 박(20)을 호평했다.

마빈 박은 20일 산 세바스티안 레알레 아레나에서 열린 레알 소시에다드와의 2020/2021 스페인 라리가 2라운드 원정경기에 후반 25분 교체 출전하며 1군 데뷔를 했다.

20분가량을 뛴 그는 데뷔전이었지만 무난한 경기를 펼쳤다. 레알은 소시에다드와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마쳤다.

경기 후 스페인 ‘마르카’는 소시에다드전에 나선 레알 선수들을 평가했다. 마빈 박도 평가를 빼놓지 않았다. ‘마르카’는 “레알에서 데뷔했다. 마빈은 움츠러들지 않았고 측면에서 페이스를 늦췄다”며 템포에 맞춰 상대 측면에서 움직였다고 전했다. 다만 레알에 워낙 뛰어난 선수들이 많아 마빈 박이 계속 1군 출전 기회를 잡을 지는 불투명하다.

마빈 박은 2016년 1월 레알 유스팀에 입단했으며 지난해 레알 2군팀으로 승격했다. 스페인 U-19 대표팀으로 출전한 경력도 있다. 그는 한국인 어머니와 나이지리아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한국, 스페인, 나이지리아 등 3중 국적 소지로 알려져 있다.

마빈 박은 경기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잊을 수 없는 날이다. 레알에서 데뷔해 너무 행복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마빈 박 인스타그램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