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분데스 1R] 뮌헨, 개막전부터 무자비 폭격…샬케에 8-0 대승
등록 : 2020.09.19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바이에른 뮌헨이 샬케04를 상대로 화력을 과시하며 대승을 거뒀다.


뮌헨은 19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독일 분데스리가 개막전에서 샬케에 8-0으로 크게 이겼다. 세르쥬 그나브리는 이날 경기서 해트트릭을 기록했고 르로이 사네는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기록하며 대승에 힘을 보탰다.

뮌헨은 샬케를 상대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공격수로 나섰고 그나브리, 토마스 뮐러, 사네가 2선에서 공격을 이끌었다. 조슈아 키미히, 레온 고레츠카는 중원을 구성했고 루카 에르난데스, 제롬 보아텡, 니클라스 쥘레, 벤자민 파바르가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마누엘 노이어가 지켰다.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까지 트레블을 달성했던 뮌헨의 파괴력은 새 시즌에도 여전했다. 베스트 멤버가 나선 뮌헨은 경기 시작 4분 만에 키미히가 하프라인에서 문전으로 길게 연결한 볼을 그나브리가 받아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뮌헨의 릴레이 골이 시작됐다. 전반 19분 고레츠카가 아크 정면에서 정확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성공한 뮌헨은 31분 레반도프스키가 페널티킥으로 점수차를 3-0으로 벌리며 전반을 마쳤다.

뮌헨은 후반 시작과 함께 4번째 골을 터뜨렸다. 사네가 상대 골키퍼까지 제치고 내준 패스를 그나브리가 가볍게 밀어넣었다. 그나브리는 후반 14분 사네의 어시스트를 득점으로 마무리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5-0 상황에서도 공격의 고삐를 계속 조인 뮌헨은 후반 24분 레반도프스키가 라보나 킥으로 올려준 크로스를 뮐러가 정확하게 슈팅해 6번째 골을 터뜨렸고 2분 뒤 사네가 놀라운 침투력으로 7-0을 만들었다. 사네는 데뷔전부터 1골 2도움으로 뮌헨 신고식을 제대로 치렀다.

뮌헨은 이후 어린 선수들을 대거 투입하며 여유를 보였고 후반 36분 자말 무시알라가 8-0 대승에 마침표를 찍으며 승리를 기쁨을 누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