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알칸타라에게 섭섭’ 긱스, “맨유에서 뛰는 건 축구선수 그 이상”
등록 : 2020.09.18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티아고 알칸타라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아닌 리버풀에 손을 들어줬다. 맨유 레전드이자 웨일스 대표팀 감독 라이언 긱스는 섭섭함을 감추지 않았다.


긱스는 18일(한국시간) 영국 지역 매체 ‘웨일스 온라인’과 인터뷰에서 “맨유에서 뛰는 건 축구 선수 그 이상이다. 이는 알칸타라의 마음가짐과 태도가 문제였다. 맨유를 위해서 이기고 싶어해야 한다. 그는 맨유에 올 선수가 아닌 것 같다”라고 리버풀 선택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뮌헨과 결별을 선언한 알칸타라는 맨유와 리버풀의 러브콜을 받았다. 치열한 영입전 속에서 그의 선택은 맨유가 아닌 리버풀이었다. 영국 현지 언론들도 일제히 알칸타라의 리버풀행을 기정사실화했다.

맨유는 이번 여름 도니 판 더 비크를 제외하고 영입이 시원치 않다. 올 시즌 빅4를 넘어 우승을 노리는 맨유 입장에서 우려가 될 만 하다. 지갑을 닫은 리버풀과 경쟁에서도 밀리며, 맨유의 이번 영입 이적시장은 계속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