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UCL 16강 ②] ‘호날두 멀티골’ 유벤투스, 리옹과 원정골에서 밀려 충격 탈락… 합계 2-2
등록 : 2020.08.08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유벤투스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원맨쇼로 역전을 노렸지만, 단 1골로 인해 8강행 꿈이 산산조각 났다.


유벤투스는 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올림피크 리옹과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 홈 경기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합계 1승 1패 2-2가 됐지만, 원정골 우선 법칙에 따라 리옹이 8강행에 성공했다. 리옹은 맨체스터 시티와 4강행을 두고 다툰다.

홈 팀 유벤투스는 4-4-2로 나섰다. 이과인과 호날두가 투톱으로 짝을 이뤘고, 중원과 측면에는 라비오-파냐치-벤탄쿠르-베르나르데스치가 출전했다. 포백 수비는 산드루-보루치-데 리흐트-콰드라도가 나란히 했고, 슈쳉스니가 골문을 지켰다.

원정 팀 리옹은 3-5-2로 맞섰다. 투톱에는 데파이와 에캄비가 앞장 섰고, 코넷-오아르-귀마랴에스-카퀘레-드부아가 중원과 측면을 형성했다. 마르샬-마르셀로-데나예르가 스리백 수비, 로페스가 골문을 책임졌다.

전반 12분 리옹이 선제골로 앞서갔다. 데파이가 페널티 킥 기회에서 성공 시키며 1-0으로 앞서가며 더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유벤투스는 선제 실점 내준 데파이 덕분에 동점 기회를 잡았다. 데파이가 전반 43분 페널티 지역에서 핸드볼 반칙을 범했고, 호날두가 키커로 나서 동점을 만들었다.

호날두가 후반전에도 골 행진을 이어가며, 희망을 계속 이어갔다. 후반 15분 그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로페스 손과 골대를 맞고 들어갔다.

그러나 원정골 우선 법칙에 따르면, 유벤투스는 1골이 더 필요했다. 유벤투스를 호날두를 중심으로 계속 몰아 붙였지만, 리옹은 수비적으로 더 내려서며 지켰다. 결국, 더는 골이 나오지 않았고, 원정골 우선 법칙에 따라 리옹의 8강행으로 마무리 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