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유효슈팅 0'에도 변명하는 모리뉴 ''선수들은 이것이 아니야''
등록 : 2020.07.10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무기력해졌다. 유효슈팅 하나 없이 본머스 원정을 마쳤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본머스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에서 본머스와 득점 없이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승점 49(13승10무11패)에 머문 토트넘은 9위에 위치하며 다음 시즌 유럽대항전 진출 가능성이 줄어들었다.

토트넘은 강등권에 속한 본머스를 상대로 이도저도 아닌 경기를 펼쳤다. 체력 안배를 위해 벤치에 앉혔던 손흥민을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하며 뒤늦게 총력전에 임했지만 공격은 풀리지 않았다. 손흥민도 해법을 찾지 못한 토트넘은 90분 동안 9차례 슈팅을 시도했으나 유효슈팅으로 이어진 것은 없었다.

번번이 슈팅이 상대 수비에 걸리고 골문을 벗어나는 상황에서도 조세 모리뉴 감독의 공격적인 주문은 없었다. 강등권 수비도 뚫지 못하는 답답함 속에 모리뉴 감독이 곱씹은 건 전반 5분 상황이었다. 해리 케인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에 밀려 넘어졌고 주심이 VAR까지 확인한 끝에 노파울로 결정됐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 후 "정상이었다면 경기 시작 5분 만에 우리가 1-0으로 앞서 나가야 했다. 페널티킥이 선언됐다면 게임은 완전히 달라졌을 것"이라며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처럼 오늘도 MOM(Man of the Match)은 선수가 아니"라고 판정을 물고 늘어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