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K리그 포커스] ‘SON 번리전’ 빙의 엄원상, 광주에 속도감 더했다
등록 : 2020.05.30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굶주린 맹수의 발톱 같았다. 부상에서 돌아온 엄원상이 자신의 특기인 속도를 살려 광주FC에 활력을 가져왔다.


광주는 30일 오후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 울산현대와의 안방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광주 선발 라인업에는 눈에 띄는 이름이 있었다. 바로 ‘엄살라’ 엄원상이었다. K리그1 무대를 기다려온 그였지만 부상에 신음했다. 그 사이 엔진을 잃은 광주는 공격 전개에 어려움을 겪었다.

승점을 확보하지 못한 광주 입장에선 공격진의 부활이 중요했다. 하지만 상대가 우승 후보로 꼽히는 울산인만큼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됐다.

하지만 엄원상이 합류한 광주는 달라져 있었다. 속도를 더한 날카로운 역습이란 무기가 장착돼 있었다.

엄원상은 초반부터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며 과감한 슈팅을 선보였다. 그의 진가가 나타나는 데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전반 12분 엄원상이 하프라인 조금 아래서 드리블을 시작했다. 점점 속도가 붙으며 수비수를 벗겨냈다. 마치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번리와의 리그 경기에서 보여준 드리블 같았다.

엄원상은 수비 시선을 자신에게 끈 뒤 펠리페에게 공을 내줬다. 펠리페의 슈팅이 수비에 막혔지만 엄원상이 재차 마무리하며 광주에 올 시즌 첫 골을 안겼다.

엄원상의 속도전은 계속됐다. 마치 그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한 한풀이를 하는 것 같았다. 전반 18분에는 두현석과 함께 역습을 합작하며 슈팅 장면을 만들었다. 조현우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멀티골을 기록할 뻔한 순간이었다.

엄원상이 살아나자 펠리페도 살아났다. 집중 견제에 고생하던 펠리페는 느슨해진 틈을 타 특유의 제공권과 연계 플레이를 보여주며 울산 수비진을 압박했다.

후반 초반에도 엄원상은 놀라운 스피드를 자랑했다. 하프 라인 부근에서 데이비슨과 속도로 맞붙었다. 데이비슨이 손까지 뻗어가며 붙잡으려 했지만 이미 엄원상은 몇 걸음 앞선 뒤였다.

엄원상은 후반 12분 교체 아웃됐다. 부상 후 첫 경기였던 만큼 무리하지 않겠다는 의도였다. 하지만 임팩트만큼은 누구보다 확실했다.

윌리안의 복귀까지 앞둔 상황에서 좌우 엔진을 모두 장착할 광주의 내일이 더 기대되는 이유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