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중립구장 개최 없다!...EPL 최고경영자 ''홈&어웨이 진행 원해''
등록 : 2020.05.24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가 재개되더라도 홈&어웨이로 정상적인 진행이 될 전망이다.


영국 '미러'는 23일(한국시간) "EPL 최고경영자(CEO)가 홈 앤 어웨이 방식으로 시즌을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고 보도했다.

EPL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된 시즌을 언제, 어떤 방식으로 재개할지를 고민 중이다. EPL 사무국은 물론, 각 클럽들이 주기적인 회의를 통해 다양한 방법에 대해 논의 중이다.

당초 EPL이 재개되면 중립구장에서 진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었다. 선수들과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이동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그러나 몇몇 구단이 중립구장 개최를 반대하는 입장을 내비치면서 재개 방식에 대한 입장을 두고 양 측이 첨예하게 대립했다.

EPL은 최대한 정상적인 진행을 추구하고 있다. 중립구장이 아닌 홈 앤 어웨이 방식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이다. CEO 리차드 마스터스는 영국 'BBC'를 통해 "가능한 각자의 홈 경기장에서 홈 앤 어웨이 방식의 경기를 진행하는 것을 원한다. 우리는 정부와 끊임없이 (재개 방식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EPL이 무관중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것은 기정사실화됐다. 마스터스는 "우리는 팬들에게 축구장 밖에 모여들지 말고, 다른 사람들의 집에서 함께 경기를 모여보지 말라고 호소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축구팬들이 정부의 지침을 지켜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EPL 클럽들이 소규모 훈련을 시작한 것에 대해선 "우리는 클럽 의료진들과 매우 철저하게 상담을 나눴다. 가능한 안전한 상태에서 훈련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훈련 복귀는 안전하다고 생각한다. 물론 훈련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결심한 선수들의 입장도 존중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