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성 파티’ 워커, 징계 논의 착수... “모두의 노력 빛 바래게 했다”
등록 : 2020.04.05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매춘부와 성 파티를 벌인 카일 워커(맨체스터 시티)가 징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가디언’은 5일(한국시간) “맨시티는 격리 지침을 어기고 두 명의 매춘부를 불러 성 파티를 한 워커의 징계를 위한 조사에 착수한다”고 전했다.

앞서 워커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무기한 중단된 상황에서 자가 격리 지침을 어기며 논란을 일으켰다.

특히 많은 사람이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격리 지침을 따르고 있었지만, 공인인 워커가 이를 어기자 비난의 목소리가 높았다.

맨시티 역시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구단 대변인은 “격리 지침을 어긴 워커의 사생활 보도를 알고 있다”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뗐다.

그는 “축구선수는 세계적으로 롤 모델이다. 또 구단 직원과 선수단은 코로나19에 맞서 헌신하는 사람들을 지원하기 위해 큰 노력을 해왔다. 워커의 행동은 이런 노력을 바래게 했다”라며 잘못된 행동을 꼬집었다.

이어 “구단 역시 그의 행동에 실망했다. 빠르게 그의 입장과 사과를 듣고 내부 징계 절차에 돌입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워커 역시 사과의 뜻을 밝히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축구선수로서 위치와 책임감에 대해 알고 있다. 가족과 친구를 비롯해 구단, 서포터즈, 시민 등 모든 사람에게 실망감을 드린 것에 대해 사과한다”라며 잘못을 인정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