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직원 해고' 리버풀, 법적 문제 없어도 부도덕하다 (리버풀에코)
등록 : 2020.04.05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리버풀의 꼼수에 지역지가 강하게 반발했다.


리버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가 멈춘 재정적 압박을 이겨내기 위해 경기와 무관한 직원 일부를 일시 해고한다고 밝혔다. 일부 직원을 휴직시키는 대신 급여는 100% 보전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리버풀은 해고 직원들의 재정적 불이익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지만 정부의 보조금을 이용하려는 태도에 비판 여론이 상당하다. 일시 해고된 직원들의 급여 80%는 영국 정부가 지원하며 나머지 20%를 리버풀이 분담한다.

리버풀의 결정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상당하다. 리버풀 지역지 '에코'는 "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직원을 해고하고 20% 임금만 지급하려는 리버풀의 행동은 잘못된 일이다. 이번 결정을 지지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일반적인 회사라면 직원을 먼저 돌봐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리버풀을 소유한 펜웨이스포츠그룹 존 헨리 구단주에게 화살을 겨눴다. 이 매체는 "헨리 구단주는 억만장자이자 사업가다. 이런 정책을 활용하지 않는 것이 어리석은 일이라고 주장할 것이다. 그가 법적으로 잘못한 것은 없다"며 "그러나 도덕적으로 옳지 않다. 이 정책은 코로나19로 영향을 받는 소기업이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마련된 것이다. 리버풀도 리그가 멈춰 영향이 있겠지만 이미지에 분명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리버풀은 부자구단이다. 최근 발표한 재정보고에 따르면 2월 한달 동안 4200만 파운드(약 636억원)의 수익을 올렸고 지난해부터 총 5억3300만 파운드(약 808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