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토트넘은 D-, 손흥민은 최우수…한결같은 간판 평가
등록 : 2020.04.04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가 멈추면서 중간 평가에 들어간 외신들은 한결같이 손흥민을 토트넘 홋스퍼 최고로 평가한다.


'아이리시 타임스'도 마찬가지였다. 이 매체는 이번 시즌 토트넘을 D-로 평가했다. 낙제에 가까운 성적은 곧 토트넘에 기대했던 순위와 경기력이 아니었음을 나타낸다.

토트넘은 올해도 무관이 확정됐다. 시즌 초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체제서 극심한 부진을 겪은 탓에 컵대회서 조기 탈락했고 조세 모리뉴 감독으로 변화를 준 상황에서도 유럽챔피언스리그서 짐을 쌌다. EPL 역시 포체티노 감독이 성적부진으로 경질될 만큼 시즌 초반에 이미 우승 레이스에서 떨어져나갔다.

토트넘의 남은 목표는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확보를 위한 4위 싸움인데 그마저도 8위에 머물러 있다. 리그가 중단되기 전에는 6경기 연속 무승 부진에 빠졌던 토트넘이다. D-의 평가가 어색하지 않다.

그럼에도 손흥민은 베스트 플레이어로 분류됐다. 여러 외신을 통해 이번 시즌 토트넘에서 가장 좋은 활약을 펼쳤다고 인정받은 손흥민을 향한 시선은 똑같았다. 아이리시 타임스는 "손흥민은 팔 골절과 3경기 출장 정지 징계가 있었지만 훌륭한 시즌을 보냈다"고 칭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