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지 매체 “김광현, 인상적인 무실점 피칭 GOOD”
등록 : 2020.02.23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김광현(32,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첫 등판해 무실점 호투했다.


김광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구원 등판해 1이닝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김광현은 1-0으로 앞선 5회초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총 투구수는 19개였고, 이중 14개가 스트라이크였다. 최고구속은 148km.

메이저리그 공식 페이지인 MLB닷컴은 “김광현이 효과적인 슬라이더로 삼진 2개를 잡았다”고 호평했다.

지역지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김광현과 부상 복귀한 브렛 세실이 모두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인상적인 무실점 피칭을 했다”며 김광현을 그의 별명인 ‘KK’로 불렀다. 공교롭게도 김광현은 데뷔전에서 삼진 2개를 잡았다.

이 매체에 따르면, 세인트루이스의 마이크 쉴트 감독은 “김광현은 다음 등판에 선발로 내보내기 위해 투구를 1이닝으로 제한했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27일 시범경기 선발로 예정돼 있다.

사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공식 SNS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