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축구화 던진 알리, 슈팅 0+교체 불만…평점도 6.2 부진
등록 : 2020.02.20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슈팅 시도 없이 부진한 경기를 펼쳐 도중에 교체된 델레 알리(토트넘 홋스퍼)가 저조한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라이프치히(독일)에 0-1로 패했다. 8강 진출을 위해 홈경기를 반드시 잡아야 했던 토트넘이지만 상대에 원정골을 내주며 패해 탈락 위기에 몰렸다.

알리가 제몫을 해줬어야 할 경기였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득점을 기대할 자원은 알리 뿐이었다. 알리는 조세 모리뉴 감독이 부임하고 초창기 득점을 자주 터뜨리며 기세를 올렸던 터라 차포가 빠진 상황에서 유일하게 기댈 카드였다.

실제로 알리는 루카스 모우라, 스티븐 베르흐베인과 함께 최전방을 구축했다. 제로톱과 투톱 밑 공격형 미드필더를 오가는 전술의 핵심으로 역습 선봉에 서달라는 모리뉴 감독의 노림수였다.

그러나 알리는 이렇다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오히려 토트넘의 공격은 지오바니 로 셀소와 베르흐베인을 위주로 흘러갔다. 알리는 경기에 크게 관여하지 못했고 상대를 위협하는데 실패했다.

결국 모리뉴 감독은 슈팅 하나 없던 알리를 후반 19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했다. 알리는 벤치로 돌아오며 물병과 축구화를 집어던지면서 불만을 표했다. 자신의 경기력은 물론 조기에 교체된 부분에 대한 불평으로 엿보인다.

알리를 향한 평가도 좋지 않았다. 유럽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알리에게 평점 6.2를 줬다. 선발 선수 중 두 번째로 낮은 평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