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 이슈] 얼어붙은 이니에스타...염기훈 탈압박에 빅버드가 '후끈'!
등록 : 2020.02.19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빅버드의 왕은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빗셀고베)가 아닌 염기훈(수원삼성)이었다.


수원은 19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G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고베에 0-1로 패했다.

이니에스타의 존재만으로 경기 전부터 달아오른 경기다. 2018년 J리그에 입성한 이니에스타가 고베의 유니폼을 입고 수원을 찾았다. 바르셀로나와 스페인 대표팀 레전드. 3천만 달러(약 356억원)의 아시아 최고 수준의 연봉을 받고 있는 그가 한국을 찾는다는 것만으로도 크나큰 이슈였다.

흥행은 이미 예고됐다. 예매가 오픈됐을 때부터 근래 보기 드문 예매 속도를 보였다. 경기 당일 만난 수원 관계자는 "이니에스타가 확실히 스타는 스타다. 예매로만 약 1만장의 티켓이 팔렸다. 연간회원 및 현장판매를 고려하면 2만 관중이 예상된다"고 수원-고베전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전했다.

이니에스타는 선발로 나왔다. 그가 워밍업을 하기 위해 그라운드에 들어설 때부터 경기장이 웅성대기 시작했다. 수원 팬을 비롯해 경기장에 모인 모든 이들의 눈이 그를 향할 수밖에 없었다. 이니에스타가 주장 완장을 차고 염기훈과 악수를 할 때만해도, 그가 어떤 플레이를 보여줄지에 대한 기대감으로 가득했다.

그러나 기대가 너무 컸던 걸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이니에스타는 큰 인상을 주지 못했다. 날씨가 추운 탓에 몸이 얼어붙은 느낌이었다. 수원이 그를 향한 패스를 사전에 차단하니, 무언가 보여줄 기회도 많지 않았다. 가끔 화려한 발기술을 보여주긴 했지만 그 이상이 나오지 않았다.

굴욕적인 장면도 있었다. 전반 7분경 염기훈이 수비 지역에서 공을 잡았을 때, 이니에스타가 압박을 가했다. 하지만 통하지 않았다. 염기훈은 여유로운 발재간을 통해 이니에스타를 벗기며 탈압박에 성공했다. 경기장에 환호가 울릴 정도로 완벽한 플레이였다.

이니에스타에게 기대했던 플레이는 염기훈에게서 더 많이 나왔다. 전반 2분 만에 첫 슈팅을 시도하며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니에스타 앞에서도 전혀 주눅 들지 않았고, 안정적인 볼 간수, 화려하진 않지만 여유로운 개인기, 날카로운 킥을 선보이며 경기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경기는 후반 막판 극적인 골을 넣은 고베의 승리였다. 그러나 이니에스타 만큼은 90분 내내 아무 것도 보여주지 못했다. 오히려 빛난 쪽은 염기훈이었다. 염기훈은 90분 내내 일관된 활약을 펼치며 관중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사진=뉴스1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