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매과이어 발길질'에 손흥민 소환...“SON, 영국 여권 없어서 레드 카드”
등록 : 2020.02.18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18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첼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경기에서 논란의 장면이 나왔다.


이날 경기 전반 21분 해리 매과이어(맨유)가 미키 바추아이(첼시)와 몸싸움을 하다가 터치라인 밖으로 넘어졌다. 첼시 벤치 바로 앞쪽이었다. 바추아이가 함께 엉겨서 중심을 잃으려는 사이 매과이어가 넘어진 상태에서 발로 바추아이를 가격하는 듯한 장면이 포착됐다.

첼시 벤치에 있던 관계자들이 일제히 일어나 항의했고, 바추아이는 고통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그러나 VAR 판독 결과 카드는 나오지 않았다.

이 장면은 지난해 12월 토트넘과 첼시 경기 도중 다이렉트 퇴장 당했던 손흥민(토트넘)의 판정 장면을 떠올리게 했다.
당시 손흥민은 안토니오 뤼디거(첼시)와 몸싸움 도중 넘어졌고, 일어나려다가 순간적으로 발로 뤼디거를 가격하는 듯한 행동을 했다. 이때 손흥민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 당했다.



우간다 출신이라고 밝힌 한 축구팬(트위터 아이디 @ArinaitweLyoses)은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손흥민은 퇴장, 매과이어는 경기 속개. 왜냐하면 손흥민이 영국 여권을 갖고 있지 않아서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손흥민과 매과이어 각각의 경기 장면 캡처 사진을 올렸다.

이 트윗에는 댓글 280여 개가 달려 현지 축구팬들의 격렬한 논쟁이 벌어졌다. 일부 팬들은 “이 트윗이 저평가됐다”며 지지를 보냈다. 이전의 이해하기 어려운 판정이 다시 거론되는가 하면 “잉글랜드에서 VAR은 멋대로다”라고 비판하는 팬도 있었다.

반면 또 다른 팬들은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나라를 위해 뛰는 선수들이 자국 리그에서 어느 정도 판정 수혜를 받는 건 당연하다”, “인종차별을 조장하지 말라”고 반박하고 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한 맨유의 팬들은 “어쨌든 우린 이겼다” “손흥민의 반칙이 훨씬 더 끔찍했다. 복부를 가격하지 않았나”라며 반박하기도 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트위터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