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英 매체도 ‘갸우뚱’, “우리가 알던 SON 아닌데 매번 득점해”
등록 : 2020.02.17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영국 현지 매체가 평소와 다른 경기력에도 매번 골 소식을 전하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모습을 의아해했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파크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애스턴 빌라와의 원정 경기에서 2골을 터뜨리며 팀의 3-2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1-1로 맞선 전반 추가시간 자신이 찬 페널티킥이 페페 레이나의 선방에 막히자 재차 밀어 넣으며 5경기 연속골이자 개인 통산 EPL 50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경기 종료 직전 상대 수비 실책을 놓치지 않고 다시 한번 애스턴 빌라의 골망을 가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하지만 손흥민을 비롯한 토트넘 공격진이 앞서 나온 기회들을 잘 마무리 했다면 수월하게 풀어갈 수도 있는 경기였다. 손흥민 역시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내 경기력은 매우 좋지 않았다. 수많은 득점 기회를 놓쳤다”라며 자신을 채찍질했다.

‘풋볼런던’ 역시 비슷한 시각으로 바라봤다. 매체는 “현재 손흥민의 모습을 보는 것은 이상한 경험이다. 토트넘 팬들이 알고 있고 사랑하는 쏘니의 모습이 아니다”라며 평소와 다른 모습을 말했다.

이어 “최근 5경기에서 매번 득점하며 6골을 넣었지만, 그만큼의 자신감이나 압도적인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가끔 손흥민의 터치는 좋지 않고 예전보다 수비수를 향해 많은 드리블을 한다. 그리고 혼자가 아님에도 많은 기회를 무산시킨다”라며 최근 나오는 좋지 못한 모습을 설명했다.

‘풋볼런던’은 이런 모습 속에서도 손흥민이 실질적인 팀 에이스 노릇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위기 상황에 항상 그가 있다는 것이다. 손흥민은 올 시즌 16골 9도움을 기록하고 있다”라며 고군분투하는 그의 모습을 전했다.

매체는 “손흥민의 기록은 토트넘이 치른 32경기에서 25골에 관여했다는 것이다. 이상하게도 경기마다 승리를 이끈다”라며 경기력과 별개로 꾸준히 결과물을 내는 모습을 신기하게 바라봤다.

끝으로 ‘풋볼런던’은 “상당히 놀랍지만, 손흥민이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다는 걸 안다”라며 그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