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모리뉴 ''SON, 실력도 환상적 태도도 최고...정말 기뻐''
등록 : 2020.02.17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조세 모리뉴 감독을 웃게 만들고 있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에서 손흥민의 활약 속 아스톤 빌라에 3-2로 승리했다.

손흥민이 경기를 끝냈다. 후반 종료 직전 뵈른 엥겔스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문전까지 돌파한 손흥민은 침착한 마무리로 극장 골을 터뜨렸다. 2-2 무승부로 끝날 것 같던 경기는 손흥민의 골로 3-2 토트넘 승리로 종료됐다.

사실 손흥민은 3골에 모두 관여했다. 0-1로 끌려가던 전반 27분 날카로운 코너킥으로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의 동점골에 기여하더니, 전반 추가시간에는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역전골까지 성공시켰다. 페널티킥은 페페 레이나에게 막혔지만, 흘러나온 공을 놓치지 않으며 승부를 뒤집었다.

조세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활약이 기쁠 수밖에 없었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의 문제는, 특히 이 두 선수의 문제는, 매 경기마다 90분씩 소화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것이 문제다. 만약 연료가 모두 소진된다면 우리에게 문제가 발생하게 될 것이다. 하지만 선수로서 그들의 자질은 환상적이며 팀에 대한 태도는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다. 그래서 나는 그들 때문에 기쁘다"고 손흥민을 언급했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의 부재 속에서도 꾸역꾸역 득점을 만들어내고 있다. 모리뉴 감독은 "케인 없는 팀은 분명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그 어려움은 프리미어리그에서 자연스러운 어려움이다. 하지만 우리는 어려움의 한 가운데에서 축구를 하는 다른 방법을 찾고 있다. 우리는 순위표에서 좋은 위치를 차지하기 위한 기회를 만들고, 충분한 골을 넣을 수 있는 다른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