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8강 진출 실패’ 베트남 언론 “박항서 한계인가. 변화 필요하다”
등록 : 2020.01.17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2020 도쿄올림픽 진출의 꿈이 무산된 베트남 언론이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최종전에서 북한에 1-2로 역전패 했다. 승점을 추가하지 못한 베트남은 1무 2패(승점 2)로 8강 진출이 좌절됐다.

박 감독과 베트남의 첫 시련이다. 2017년 베트남의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2018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일궈 냈다.

이어 지난해에는 12년 만의 아시안컵 8강과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1위, 동남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손에 넣으며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기대가 너무 커진 탓일까. 이번 대회에서 보여준 모습은 아쉬움이 남았다. 3경기 1득점이라는 빈곤한 득점력에 부족한 골 결정력과 세밀함, 여기에 결정적인 실책까지 겹치며 무릎을 꿇었다.

베트남 매체 ‘Bao Ha Tinh'는 “성공을 써왔던 박 감독은 이전과 다른 감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섰다. 한국 언론 역시 박 감독의 마법이 바닥났다고 전했다. 박 감독의 한계인가?”라며 오랜만에 맛본 실패의 쓴맛을 전했다.

이어 “박 감독의 지도로 베트남은 동남아시아에서 국제적인 명성을 얻었다. 하지만 2년 만에 처음으로 경험한 실패는 여전히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Bao Ha Tinh'는 여전히 베트남 팬들의 지지를 받는 박 감독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을 제시했다.

매체는 “이번 대회의 실패로 팬들은 높아졌던 기대치를 조정하게 될 것이다. 많은 팬은 금메달을 따냈던 동남아시안게임과는 완전히 다른 대회라는 것을 알고 있다. 환상에 가려졌던 베트남의 현주소를 정확히 알고 목표를 설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라며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 말했다.

또 박 감독 스타일 변화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말했다. “박 감독은 부임 이후 베트남 축구의 새로운 세대를 열었다. 하지만 단 한 번도 성공에 만족한 적이 없었다”라며 과거를 돌아봤다.

이어 “모든 감독은 변화의 순간을 맞는다. 펩 과르디올라, 조세 모리뉴, 위르겐 클롭 등이 팀에 변화를 택하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Bao Ha Tinh'는 “그동안 성공을 거둔 베트남은 더 이상 지역 라이벌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존재가 아니다. 3-4-3을 기반으로 하는 역습 방식은 많이 노출됐다. 지난 한 달간 박 감독이 스스로 바뀌어야 한다고 말한 이유다”라며 익숙해져 버린 베트남의 스타일이 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매체는 “이번 실패는 발전할 기회기도 하다. 베트남이 참가할 대회는 많다. 박 감독 사전에 포기는 없다”라며 실패를 발판 삼아 다시 날아오를 박 감독과 베트남을 기대했다.

사진=스포탈코리아, AFC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