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포토

[사진]류지혁, '박찬호가 날 살렸어'
등록 : 2021.04.08


[OSEN=고척, 최규한 기자] KIA 타이거즈가 키움 히어로즈와의 3연전을 쓸어담았다.

KIA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원경기에서 5-3 재역전승을 거두며 주중 3연전을 모두 승리하고 3연승을 질주했다. 

고졸 신인투수로 데뷔전을 치른 1차지명 유망주 이의리는 5⅔이닝 3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3볼넷 2실점으로 인상적인 투구를 펼쳤지만 박병호에게 역전 홈런을 맞으며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다.

8회 마운드에 오른 김재열은 1⅓이닝 1탈삼진 2볼넷 무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되며 데뷔 첫 승리를 따냈다. 이준영은 ⅔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세이브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박찬호가 9회 2타점 역전 2루타를 때려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승리를 거둔 KIA 박찬호와 류지혁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 dream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