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POP

''무거웠던 올해'' 화사, '남친' 질문에 당황→노브라 패션까지 솔직 입담 ('쇼터뷰') [종합]
등록 : 2021.11.26

[OSEN=지민경 기자] 그룹 마마무의 화사가 제시의 남자친구 기습 질문에 당황했다.

화사는 지난 25일 공개된 SBS 모비딕 ‘제시의 쇼터뷰’에 출연해 솔직담백한 입담을 뽐내며 제시와 훈훈한 케미를 발산했다.

이날 제시는 환불원정대로 함께 활동했던 화사의 등장에 “나의 시스터즈 실비 화사다, 은비와 실비 다시 보고 싶다”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제시는 “여기 왜 왔나, 나 보고싶어서 왔냐”고 물었고, 화사는 “홍보”라고 유쾌하게 답했다.이에 제시가 몸을 감싸며 과격한 스킨십으로 애정을 폭발하자 화사는 “잠깐만, 나 노브라”라며 이를 제지했고 제시는 “너 원래 노브라 아니냐”며 거침없는 대화를 이어가 웃음을 안겼다.

제시는 본명 안혜진이 아닌 예명 화사로 활동하는 이유를 물었고, 화사는 “혜진이라는 이름을 싫어하는 건 아닌데 이름은 이름대로 남겨두고 싶다. 제가 추구하는 것이 다르기 때문에”라고 답했다.

이어 화사는 안혜진의 키워드 세 가지를 꼽아달라고 하자 “이게 요즘 제 숙제다. 안혜진을 찾아나가는 것”이라며 배탈, 나른, 행복을 적었다. 그는 “요새 소화가 잘 안된다”고 토로했고, 이에 제시는 “스트레스가 많아서 그렇다. 컴백으로 압박이 많아서 소화가 안되는 것”이라고 공감했다. 나른이라는 키워드에 대해서는 “어릴 때부터 그랬다. 엄마 닮아서 그렇다. 말이 느리시다”고 덧붙였다.

제시는 화사가 ‘행복’이라는 키워드를 쓰자 행복하냐고 의미심장하게 물어본  후 “남자친구가 있냐”는 기습 질문을 해 화사를 당황케 했다. 화사는 “뭘 그런 걸 물어보냐. 없다”고 단호하게 말한 후 “오히려 혼자 있을 때는 잘 안 웃지 않나. 일터에 와서 더 많이 웃고 뭔가 또 다른 행복을 찾아가는 그런 기분이다”라고 밝혔다.

이성을 만날 때 필살기에 대해 묻자 화사는 “많이 쳐다보고 많이 웃는다”며 “호감가는 사람보면 웃음이 절로나지 않나”고 말했다.

또한 가장 듣기 좋아하는 말로는 ‘오늘 뭐해?’를 꼽으며 “제가 바쁠까봐 제가 보고 싶은데 방해될까 못 물어보는 사람 있더라. 보고싶다고 연락을 망설여서 어느새 오늘 뭐하는지 물어봐주는게 소중해졌다”고 전했다.

최근 신곡 'I'm a 빛’으로 1년 5개월 만에 솔로 아티스트로 돌아온 화사는 “아임 어 비치라는 중의적인 뜻도 있다. 올 한 해는 너무 무거웠던 한 해였다. 생각도 길었고 그 영감으로 쓴 곡”이라며 “곡 작업을 하면서 챙겨야 할 것들이 너무 많은데 그게 감당이 안되면서 내가 비치가 되지 않으면 여기서 살아남지 못하겠다는 마음으로 이 곡에 임했다. 지금 내 감정을 다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제시는 “‘마리아’ 흥행에 다음 노래에 대한 부담이 있었을 것”이라고 공감했고, 화사는 “지금 짜낼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해서 후회는 없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무대 아래에서 지켜야할 것도 많고 신경쓸 것도 많은데 내가 유일하게 자유로울 수 있는 곳이 무대”라고 애정을 드러냈고, 제시는 “화사는 노래도 잘하는데, 자신감이 보인다. 여자로서 너무 멋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mk3244@osen.co.kr

[사진] 영상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