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POP

'컬투쇼' 샤이니 '''돈트 콜 미', 원래 보아 타이틀곡 후보''[종합]
등록 : 2021.02.23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샤이니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샤이니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샤이니(온유 키 민호 태민)가 빛나는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정규 5집 'Don't Call Me'(돈트 콜 미 )로 컴백한 샤이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약 2년 반 만에 '컬투쇼'를 찾은 샤이니는 먼저 근황을 전했다. 민호는 "태민을 제외하고는 군대를 다녀와서 앨범을 준비했다. 어제 컴백을 했는데, 잠을 못 잤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만에 나오는 것도 있는데 준비를 열심히 하니 긴장도 되고 설레더라. 데뷔 앨범보다 긴장됐다"고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지난 22일 발표한 새 앨범 타이틀곡 '돈트 콜미'에 대한 소개도 이어졌다. 키는 "이번 곡은 예전 샤이니와 다르다"며 "샤이니의 히스테리컬한 모습을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민호는 "묵직한 한 방이 있다"고 표현했다.

특히 이 곡은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픽'이라고. 키는 이 곡을 "SM 보석함에서 나온 곡"이라며 "만장일치로 타이틀로 정해졌다"고 설명했다. 설민호는 "'돈트 콜 미'는 원래 보아 누나의 타이틀곡 중 하나였다"며 "보아 누나가 어제 연락을 주시며 "이 곡은 그룹이 해야 해"라고 했다"고 말했다.

기억에 남는 팬들을 떠올리며 팬 사랑도 전했다. 키는 "처음 데뷔했을 때는 팬들과 사이에 벽이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반말도 서슴없이 하고,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사랑해준다"고 말했다.

태민은 "유학 간다며 울면서 편지를 준 팬이 있는데, 다시 만난 적이 있다. 오래 활동하다 보니 이런 경우가 있더라"며 신기해했다.

민호는 "데뷔 초부터 응원해주신 팬이 계셨는데 어느 순간 안 보이셨다. 그런데 군대에 있을 때 두껍게 쓴 편지가 왔는데, 그 분의 편지였다. 결혼을 하시고 육아에 전념하신다고 하면서 사진을 보내주셨다. 너무 감동이었다"고 고마워했다.

또한 스페셜DJ로 유민상이 출연한 가운데 김태균은 "샤이니가 유민상과 김민경이 만약 결혼을 하면 축가를 불러주겠다고 한다"고 말해 유민상을 화들짝 놀라게 했다.

샤이니는 "연예인 결혼식 축가를 부른 적은 아직 한번도 없다. 축가 1호다"고 말했다. 유민상은 "1호가 될 수는 없어"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