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POP

선미 ''신곡 ‘꼬리 (TAIL)’, 전작들과 완전히 다른 곡..반응 걱정되기도''
등록 : 2021.02.23

[OSEN=지민경 기자] 가수 선미가 8개월 만의 컴백 소감을 전했다.

선미는 23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새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 (TAIL)’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선미는 지난해 6월 발매한 ‘보라빛 밤 (pporappippam)’ 이후 8개월 만에 신곡 ‘꼬리 (TAIL)’로 컴백을 알렸다.

선미는 "'보라빛 밤' 활동 끝나고 다행인지 모르겠지만 바로 '웬위디스코' 콜라보 무대를 했고, '달리는 사이'라는 힐링예능도 했고, '싱어게인'에서 주니어 심사위원으로 활약하다보니 다시 컴백이 돌아왔다"는 근황을 전했다.

선미의 이번 신곡 ‘꼬리 (TAIL)’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들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어 풀어낸 곡이다.

그는 신곡 ‘꼬리 (TAIL)’에 대해 "'보라빛밤'이랑은 전혀 다른 곡이고 앞서 제가 했던 곡이랑도 완전히 다른 곡이다. 어떤 반응을 보여주실 지가 사실 걱정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선미의 새 앨범 ‘꼬리 (TAIL)’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mk3244@osen.co.kr

[사진] 어비스컴퍼니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