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POP

위클리 ''에이핑크 선배님처럼 롱런하고 싶다''
등록 : 2020.06.30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사진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신예 걸그룹 위클리(Weeekly)가 소속사 선배 에이핑크처럼 롱런하는 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위클리는 30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데뷔 앨범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위클리는 얻고 싶은 팀 수식어에 대한 질문에 "팀워크가 좋은 걸그룹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라고 말하며 에이핑크를 언급했다.

위클리는 "소속사 선배님인 에이핑크를 본받아서 오래 사랑받고 롱런하고 싶다"라고 밝히며 "매주 보고 싶은 위클리라는 태그가 붙었으면 좋겠다. 월화수목금토일 계속 보고 싶고 더 알고 싶은 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위클리는 이날 멜론 등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 및 아이튠즈 애플뮤직 스포티파이 왕이윈뮤직 등 글로벌 음악 채널 등지를 통해서 전세계 동시 발매한다. 위클리는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에이핑크 이후 10년 만에 신규 론칭하는 걸그룹. JTBC '믹스나인' 소녀 센터 출신 이수진을 포함,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 등 평균연령 만 17세 멤버 7명으로 구성됐다. 데뷔 전부터 다양한 채널을 통해 멤버들의 면면이 공개되며 뜨겁게 주목 받아 온 위클리는 오랜 준비 과정을 마치고 당당한 데뷔 출사표를 내비쳤다.

위클리 첫 번째 미니앨범 '위 아'는 평범하면서도 매일 특별한 10대 소녀들의 못 말리는 일상과 특유의 밝고 건강한 에너지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앨범. 타이틀곡 'Tag Me'(@Me)를 포함 총 5개 트랙이 담겼으며 CODE9 MARCO Tasco(makemine works) Junzo 서지음 danke 등 유명 프로듀서진은 물론 멤버 중 신지윤이 2개 자작곡을 수록하며 위클리만의 개성과 진정성을 모두 담았다.

'Tag Me'(@Me)는 위클리의 아이덴티티를 가장 절묘하게 그려낸 펑키한 팝 댄스 넘버. 10대들만의 타임라인을 옮긴 솔직, 발랄한 가사와 멤버들의 청량 보이스가 연신 상큼한 에너지를 선사한다.



윤상근 기자 sgyoo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