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킹메이커' 이선균 ''설경구, 없던 롤모델도 삼고 싶을 정도'' [인터뷰①]
등록 : 2022.01.14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이선균이 영화 '킹메이커'에서 선배 연기자 설경구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이선균은 14일 화상으로 국내 취재진과 만나 영화 '킹메이커'(감독 변성현, 제공배급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작 씨앗필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설경구)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이선균)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이 가운데 이선균은 타이틀 롤처럼 '킹 메이커'가 되는 선거전략가 서창대를 맡아 김운범 역의 설경구와 호흡을 맞췄다. 

이선균은 "제가 롤모델이 없는 줄 알았는데 설경구 선배님을 롤모델로 여기게 됐다"라며 설경구에 대한 흠모를 고백했다. 그는 "'저런 선배가 되고 싶다'라는 걸 다시 한번 느끼게 해주신 것 같아서 감사했다. 호흡은 너무 좋았고, 영광이었다. 투샷이 잡힌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두 인물의 브로맨스에 쾌감을 많이 느끼면서 촬영했다"라며 설경구에 대해 "진심으로 연기를 잘 받아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선균은 특히 "경구 형이 워낙 베테랑으로 잘하신다. 연기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선배로서의 역할, 주연 배우의 책임감을 많이 느꼈다. 편협하지 않고 실제로도 김운범 같다. 많은 걸 생각하고 감싸주시는 분이라 너무 고마웠다"라고 덧붙였다.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 monamie@osen.co.kr

[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