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리타 모레노, 원작에 없는 캐릭터로 압도적 존재감
등록 : 2022.01.13

[OSEN=김보라 기자]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가 할리우드의 전설적인 배우 리타 모레노의 귀환을 알리며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그래미상과 아카데미상, 에미상, 토니상, 피바디상을 모두 수상한 단 세 명의 배우 중 한 명으로 손꼽히는 리타 모레노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첫 번째 뮤지컬 영화 '웨스드 사이드 스토리'로 돌아왔다.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는 자신을 가둔 환경과 운명에 순응하지 않고 자신만의 세상을 꿈꾸는 마리아와 토니의 사랑과 용기를 그린 작품.

리타 모레노는 지난 1961년 첫 영화화된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를 통해 아니타 역으로 활약, 제34회 아카데미 시상식과 제19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전설적인 명성을 지닌 리타 모레노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재탄생시킨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총괄 제작자이자 배우로 참여하며 국내외 관객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리타 모레노가 연기한 발렌티나는 원작에는 없던 새로운 캐릭터로, 교도소에서 출소한 이후 삶의 변화를 꿈꾸는 토니의 새 출발을 응원하며 그에게 일자리와 머물 곳을 내어주는 따뜻한 인물이다.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이주민이기도 한 발렌티나는 마리아와 사랑에 빠진 토니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아끼지 않으며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준다.

특히 원작 뮤지컬에서 토니와 마리아의 애절한 로맨스로 표현되는 곡 ‘Somewhere’는 이번 작품에서는 모두를 위해 더 나은 세상을 희망하는 발렌티나에 의해 울려 퍼지며 관객들에게 사랑과 믿음에 대한 더욱 깊이 있는 메시지를 선사하고 있다.

제작진은 발렌티나는 오로지 리타 모레노를 위해 탄생한 캐릭터임을 밝힌 바 있다. 각본가 토니 쿠슈너는 원작에서 술집을 운영하며 샤크파와 제트파의 중재자로 활약한 캐릭터 닥을 그의 아내이자 토니와 특별한 우정을 나누는 발렌티나로 변화시켰다.

실제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리타 모레노는 스필버그 감독의 요청으로 촬영장에서 함께한 배우들에게 이민자로서의 성장담을 들려주며, 캐릭터에 대한 이해와 몰입감을 높이는 멘토로서의 활약도 이어갔다. 이에 스필버그 감독은 “리타 모레노의 독특한 관점이 원작과 새로운 영화의 세대를 이어주고, 살아있는 연결고리를 만든다”고 전해 리타 모레노가 그릴 새로운 캐릭터 발렌티나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 올린다.

또한 토니 쿠슈너는 “리타 모레노가 전체 대본 리딩에서 ‘Somewhere’를 불렀을 때, 눈물을 흘리지 않은 사람이 없었다”며 원작과는 또 다른 감동을 자아내는 OST의 재탄생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함께 호흡을 맞춘 마리아 역의 레이첼 지글러와 이번 작품에서 아니타 역을 맡은 아리아나 데보스 역시 “리타 모레노는 개척자다. 그녀의 리더십과 조언이 없었다면 우리 모두 이 자리에 있지 못했을 것”이라는 소감을 전해 리타 모레노의 활약이 더해진 이번 작품에 기대감을 더한다.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영화 스틸사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