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유체이탈자' 윤계상, 특수부대마저 반한 리얼한 액션..쾌감의 정점
등록 : 2021.11.26

'유체이탈자' 포스터

[OSEN=박판석 기자] 11월 극장가의 유일한 추적 액션으로 사랑받고 있는 영화 <유체이탈자>가 캐릭터들의 개성이 돋보이는 다채로운 액션 스타일로 뜨거운 관심을 모은다.[각본/감독: 윤재근 | 출연: 윤계상, 박용우, 임지연, 박지환 | 제공: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 배급: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 ㈜사람엔터테인먼트 | 개봉: 2021년 11월 24일]

영화 '유체이탈자는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는 한 남자가 모두의 표적이 된 진짜 자신을 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추적 액션. 타격, 추격, 총격 등 모든 액션을 총망라한 '유체이탈자'는 폭발적인 시퀀스에 더해 각 인물의 특성이 돋보이는 캐릭터별 액션을 구축해 내며 관객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안기고 있다.


먼저, 12시간마다 몸이 바뀌는 상황에 놓인 '강이안'(윤계상)은 국가정보요원 에이스답게 합기도, 특공 무술 등의 유술을 주특기로 삼으며 고난도의 액션들을 선보인다. 특히 모든 기억을 잃은 '강이안'이 백지의 상태에서도 위험에 처할 때마다 펼쳐내는 본능적 액션은 절제된 움직임과 빠른 속도감으로 표현되며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강이안'을 쫓는 국가정보요원 '박실장'(박용우)은 종합격투기 위주의 액션을 구사, 액션에 담긴 묵직한 힘은 극과 극을 오가는 캐릭터의 감정과도 맞닿아 더욱 강렬한 존재감을 탄생시켰다.

뿐만 아니라 '유체이탈자'는 '강이안'을 비롯한 대부분의 캐릭터들이 국가정보요원들로 구성되어 있어, 일반적인 난이도를 벗어나 고도로 훈련된 액션합들이 펼쳐진다. '강이안'을 찾는 여자 '문진아'(임지연)는 연인 '강이안'과 비슷한 방어 위주의 실용적인 제압 기술로 거구의 남성들에게도 지지 않는 액션을 선보이며, '강이안'을 쫓는 의문의 인물들 역시 용병을 연상시키는 전문적인 기술을 구사한다. 특히 이러한 액션 차별점은 '강이안'이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날 때마다 각기 다른 캐릭터들의 신체적인 능력치를 활용한 움직임으로 발전되며 작품 속 액션의 결을 한층 풍부하게 만든다.

한편, 배우들은 강도 높은 액션을 소화하기 위해 5~6개월간의 합동 훈련을 진행하며 탄탄한 액션 기반을 다졌다. “'배우가 액션을 잘하는 것처럼 보이게 하지 말고 진짜 고수를 만들어달라'는 윤재근 감독의 요청이 있었다”라는 박영식 무술감독의 말처럼 배우들은 각고의 노력 끝에 모든 장면을 대역 없이 직접 소화, 극강의 리얼리티를 완성했다. 이에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들의 서바이벌을 담은 '강철부대'에서 UDT(해군특수전전단) 팀장으로 강렬한 활약을 펼친 김민준은 '유체이탈자'를 관람한 후 “사격이나 격투 씬은 진짜 현실감 있는 타격감!!!”이라는 호평을 남겨, 전문가가 보기에도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한 액션의 향연을 기대케 한다.

캐릭터별 스타일이 다른 액션으로 보는 재미까지 더한 영화 '유체이탈자'는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pps2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