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조진웅x최우식 '경관의 피' 신념+액션 충돌..내년 1월 관객 만난다 [종합]
등록 : 2021.11.25
[스타뉴스 전형화 기자]
영화 '경관의 피'에서 호흡을 맞춘 조진웅가 최우식이 하트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경관의 피'에서 호흡을 맞춘 조진웅가 최우식이 하트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진웅과 최우식이 호흡을 맞춘 영화 '경관의 피'가 2022년 1월 극장에서 관객과 만난다.


25일 오전 온라인으로 영화 '경관의 피'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영화. 조진웅이 출처불명 막대한 후원금을 지원받는 경찰 '박강윤' 역으로, 최우식이 상사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경찰 '최민재' 역으로 출연했다. 박희순은 경찰의 썩은 뿌리를 파헤치는 감찰계장 '황인호' 역으로, 권율은 접근 불가능 상위 1%만 상대하는 범죄자 '나영빈' 역으로, 박명훈은 경찰과의 거래로 살아남은 범죄자 '차동철' 역을 맡았다.

이규만 감독은 "경찰이라는 특수한 직업이 신념 없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그런데 경찰들의 신념은 다 다르지 않을까란 생각이 들었다. 강한 다른 신념을 가진 사람들이 같은 공간에서 부딪혔을 때 그 모습을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규만 감독은 배우들의 화학반응에 매우 만족한 듯 했다.

이규만 감독은 "(배우들의 케미가)기대 이상이었던 게 사실"이라며 "이 영화에서 한 파트는 경찰, 한 파트는 빌런이다. 그리고 회색지대가 있다. 무게중심을 잡는 게임에서 아무도 떨어지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배우들 역시 서로에 대한 호감과 신뢰를 드러냈다. 조진웅은 "최우식은 겉보기에 되게 여리여리할 것 같다. 뽀송뽀송하게 생겼고"라면서도 "하지만 촬영 들어갈 때 내재돼 있는 카리스마가 나오더라. 참 좋은 배우구나란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우식의 연기를 더 보고 싶어서 일부러 N.G.를 내서 한 테이크를 더 간 적도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경관의 피'를 "조진웅과 같이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것에 바로 선택했다"고 밝힌 최우식은 "제 나이 또래 모든 남자배우면 (조진웅과) 같이 촬영을 하고 싶은 게 거의 버킷리스트일 것"이라며 "(같이 연기하는 게) 너무 영광이었고 긴장하고 이럴 때마다 든든하게 풀어줬다"고 화답했다.
영화 '경관의 피'에서 호흡을 맞춘 조진웅과 권율, 최우식, 박희순, 박명훈.
영화 '경관의 피'에서 호흡을 맞춘 조진웅과 권율, 최우식, 박희순, 박명훈.
박희순은 "최우식에 대한 믿음까지는 잘 모르겠고 사랑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로서는 (최우식이)깐느 초이, 오스카 초이를 경험한 분이기 때문에 믿어 의심치 않았다. 우린 벌써 세 작품째 하는 사이이기 때문에 정말 사랑하는 사이"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조진웅도 "최우식은 사랑받을 수 밖에 없는 캐릭터"라며 "현장에서 마스코트 같은 존재였다"고 말했다.

'경관의 피' 촬영 도중에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시상식에 다녀왔던 최우식은 "원래는 갈 수 없는 일정이었는데, '최우식 아카데미 갈까'라는 기사들이 나왔다. 그 덕에 갈 수 있었고, 다녀와서 많은 분들이 기뻐하고 칭찬해주셨다"며 현장에서 사랑받는 배우 답게 겸손히 말했다.

한편 조진웅은 "'경관의 피'는 재밌다. 어려운 시기에 극장에서 재밌는 영화를 보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권율은 "연초에 극장에서 '경관의 피'를 보면서 각자 자신들의 신념을 살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관의 피'는 2022년 1월 개봉할 예정이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