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경관의 피' 권율 ''평소 몸무게 69kg, 78kg까지 증량했다''
등록 : 2021.11.25

[OSEN=김보라 기자] 배우 권율이 영화 속 캐릭터를 위해 증량했다고 털어놨다.

권율은 25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영화 ‘경관의 피’의 제작보고회에서 “평소 몸무게는 69~70kg인데 영화를 위해 78kg까지 증량했다”라고 말했다.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 제공배급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작 리양필름)는 출처 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 분)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

악역을 소화한 그는 “감독님이 ‘사우나신도 있으니 체중을 늘려보라’고 하셨다. ‘운동을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 근데 초반엔 제가 운동을 다르게 해서 66~67kg으로 오히려 빠졌다”고 떠올렸다.

이어 권율은 “감독님이 그런 운동이 아니라고 하셔서 나중엔 78kg까지 올렸다. 조진웅 선배님 덕분에 쉽게 증량을 할 수 있었다.(웃음) 제가 입이 짧다 보니 증량은 쉽지 않았다. 지금은 평소 체중으로 회기 중이다”라고 전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