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최우식 ''조진웅, 내 나이또래 남자배우라면 버킷리스트''('경관의 피')
등록 : 2021.11.25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최우식이 조진웅에 대해 “꼭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던 선배”라고 밝혔다.

최우식은 25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영화 ‘경관의 피’의 제작보고회에서 “저는 조진웅 선배와 연기할 기회가 있다고 해서 무조건 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 제공배급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작 리양필름)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 분)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

이어 그는 “내 나이또래 남자배우라면 조진웅 선배와 연기 호흡을 맞추고 싶을 거다. 거의 버킷리스트”라며 “제가 현장에서 긴장을 하고 있으면 (선배님이) 긴장을 풀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화답했다.

2022년 1월 극장 개봉 예정.

/ purplish@osen.co.kr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