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마블→오리지널 콘텐츠까지!''..韓 론칭 앞둔 디즈니+의 자신감 [종합]
등록 : 2021.10.14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디즈니 플러스가 마블을 시작으로 오리지널 로컬 콘텐츠를 앞세워 한국에 상륙한다.

14일 오전 국내 출시를 앞둔 디즈니 플러스가 코리아 미디어 데이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DTC 사업 총괄, 김소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DTC 사업 총괄이 참석했다.

이날 오상호 대표는 오는 11월 12일 국내 론칭을 앞두고 있는 디즈니 플러스에 대해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핵심 브랜드 영화 및 TV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라고 소개했다.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어 "월트디즈니 컴퍼니는 100여 년간 전 세계 문화 콘텐츠를 주도해왔다.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는 최고의 엔터테인먼트를 제공하기 위해 11월 12일 디즈니 플러스를 국내에서도 공식적으로 디즈니 플러스를 출시한다. 디즈니 플러스 출시와 함께 오랜 기간 사랑을 받아온 기존 디즈니 콘텐츠 뿐만 아니라 디즈니 플러스에서 오직 제공하는 오리지널 콘텐츠까지 풍성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마블스튜디오 수장 케빈 파이기도 디즈니 플러스 한국 론칭을 앞두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케빈 파이기는 축하 영상을 통해 "디즈니 플러스 한국 론칭이 기쁘다. 이제 마블 콘텐츠를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다. 직접 디즈니 플러스 한국 론치을 축하하고 싶지만 LA에서 대신 축하 인사를 전한다"라고 밝혔다.

케빈 파이기는 "몇년 전 '어벤져스: 엔드게임'으로 서울을 방문했을 때 아주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 한국의 마블팬 여러분의 성원과 지지에 정말 놀라웠다"라며 "이제는 마블의 모든 영화뿐만 아니라 '완다비전', ' 로키', '팔콘과 윈터솔저'부터 '호크아이', '문 나이트' 등 새로운 오리지널 시리즈까지 디즈니 플러스에서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하니 흥분된다. 디즈니 플러스에서 마블 콘텐츠를 더욱 즐길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제이 트리니다드 아태지역 DTC 사업 총괄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이 트리니다드 아태지역 DTC 사업 총괄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디즈니+는 '디즈니(Disney)', '픽사(Pixar)', '마블(Marvel)', '스타워즈(Star Wars)',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스타(Star) 등 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가 선보이는 폭넓은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한다. 또한 디즈니+ 출시와 함께 소비자들은 폭넓은 일반 엔터테인먼트를 제공하는 스타 브랜드를 포함, 총 1만 6000회차 이상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스타 브랜드에서는 국내 콘텐츠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제작한 오리지널 및 한국 콘텐츠는 물론 ABC,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 등이 제작한 다양한 장르의 수많은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제이 트리니다드 아태지역 DTC 사업 총괄은 "디즈니 플러스의 가장 핵심적인 차별점은 방대한 콘텐츠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코닉한 브랜드 디즈니, 픽사,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제공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디즈니 플러스로부터 만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소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DTC 사업 총괄은 "스타 브랜드가 생소할텐데 성인 중심으로 하지만 전 연령대 광범위한 콘텐츠를 포함하고 있다. 여러분들이 잘 아시는 영화 '아바타', '타이나닉', '킹스맨', '데드풀' 등과 TV 시리즈물 '워킹 데드', '그레이 아나토미', '크리미널 마인드', '위기의 주부들' 등 다 포함됐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김소연 상무는 "아시아 각국에서 제작되는 오리지널 작품까지 다 포함됐다. 디즈니 플러스를 항상 새롭고 흥미로운 스토리텔링의 독창적인 크리에이티브의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제이 트리니다드는 "디즈니는 콘텐츠 기업이다 스토리텔링이야 말로 저희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고품질의 세계적인 콘텐츠 제작하는데 적극적으로 투자를 해오고 있다. 이러한 디즈니 철학을 통해 한국에서도 적극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며 "한국 콘텐츠 나아가 아태 지역에 향후 몇 년간 대대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고품질의 매력적인 콘첸츠를 한국과 아태 지역에서 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소연 상무는 "최근 로컬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아주 높은 수준의 콘텐츠가 제작되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발맞춰 디즈니 역시 국내에서 좋은 오리지널 로컬 콘텐츠를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라며 "아시아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로컬 콘텐츠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한국 소비자 역시 한국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다. 저희도 이 부분을 잘 알고 있다. 국내 콘텐츠 파트너사들과 여러 많은 작품을 준비하고 있다. APAC 콘텐츠 쇼케이스를 통해 20여 편의 작품에 대해 대해 자세히 소개할 예정이며, 상당수가 한국 작품이다"라고 귀뜸했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