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이터널스' 마동석 ''클로이 자오 감독, 이 영화에 완벽하게 어울려''
등록 : 2021.10.14

[OSEN=김보라 기자] 2021년 전세계가 기다리는 최고의 기대작이자 더욱 확장된 MCU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며 '어벤져스' 시리즈의 전설을 이어갈 '이터널스'가 연출을 맡은 클로이 자오 감독의 놀라운 비전을 엿볼 수 있는 클라스 스틸을 전격 공개했다.

내달 4일 개봉을 확정한 영화 '이터널스'(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는 '노매드랜드'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및 감독상을 수상하며 젊은 거장으로 떠오른 클로이 자오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14일 공개된 클라스 스틸은 기존 마블 작품들과 차별화된 클로이 자오 감독만의 새로운 방식으로 그려낸 '이터널스'의 다양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먼저 클로이 자오 감독이 세르시 역을 맡은 젬마 찬, 이카리스 역을 맡은 리차드 매든과 함께 진지하게 의견을 주고 받는 모습은 그린 스크린이 아닌 실제 로케이션 촬영지를 배경으로 해 독보적 비주얼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한다.

이어 클로이 자오 감독 특유의 실제 자연 환경을 아름답게 스크린에 담아내는 미쟝센과 다양한 인물의 심리를 포착하는 섬세한 감각을 엿볼 수 있는 스틸까지 공개돼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젬마 찬은 “'이터널스'는 굉장히 야심 찬 영화”라면서 “로케이션 촬영을 많이 해서 영화 속 풍경이나 하늘, 지형을 보면 확실히 색다른 느낌이 날 것”이라고 전했다.

이터널스 멤버 중 가장 강력한 힘을 지닌 길가메시 역을 맡은 마동석은 “클로이 자오 감독은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능력이 최고”라면서 “굉장한 감독이다. 이 영화에 완벽하게 어울린다”고 밝혀 최고의 배우들과 최고의 감독이 빚어낸 새로운 마블 히어로들의 모습에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이 증폭된다.

영화 '이터널스'는 매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갱신하는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배우 안젤리나 졸리를 필두로 HBO의 인기 드라마 '왕좌의 게임' 시리즈의 리차드 매든, 쿠마일 난지아니, 셀마 헤이엑, 젬마 찬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부산행' '범죄도시' '신과 함께' 시리즈 등에서 압도적인 존재감과 남다른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은 국내 배우 마동석이 길가메시 역으로 합류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노매드랜드'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및 감독상 수상, 제78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작품상 및 감독상 수상,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등 역대급 기록과 232개 부문 이상의 수상 행렬을 이어가며 전세계를 놀라게 한 클로이 자오 감독이 연출을 맡아 개성 넘치는 히어로들의 화려한 액션과 스펙터클한 볼거리는 물론, 더욱 깊어진 스토리의 새로운 마블의 세계를 선사할 예정이다.

2021년 최고의 화제작 '이터널스'는 오는 11월 4일 개봉 예정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