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베놈2', '블랙 위도우'·'샹치' 오프닝 넘었다…첫날부터 20만↑[공식]
등록 : 2021.10.14

[OSEN=김보라 기자] 영화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가 제대로 극장가를 집어삼켰다. 개봉 첫날 팬데믹 최고 외화 흥행작 '블랙 위도우'의 오프닝까지 뛰어넘으며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로 등극, 2021년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 탄생을 알렸다.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감독 앤디 서키스, 수입배급 소니 픽쳐스)가 14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을 기준으로 개봉 첫날(13일) 오프닝 20만 3263명(누적 20만 4137명)을 기록하며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무엇보다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는 팬데믹 시대 최고 외화 흥행 작품이자, 296만 관객 동원작인 마블 '블랙 위도우'(감독 케이트 쇼트랜드)의 오프닝 스코어 19만 6233명 및 마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감독 데스틴 크리튼)의 13만 9965명을 훌쩍 뛰어 넘었다. 

특히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는 팬데믹 이후 평일에 개봉한 외화들 중 최고 오프닝 기록이자 올해 개봉한 영화 중 공휴일에 개봉한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감독 저스틴 린)를 제외하곤 처음으로 개봉 첫 날 20만 이상 관객을 동원하는 놀라운 신기록을 세웠다.

이로써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는 북미에서 팬데믹 이후 최고 오프닝을 기록하며 놀라운 흥행을 펼치고 있는 바, 대한민국에서도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극장가를 집어삼킨 액션 블록버스터 흥행작 탄생을 예고한다. 무엇보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및 상영 제한 시간에도 불구하고, 영화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는 20만 이상 관객을 동원해 올 가을 극장가를 살릴 뜨거운 에너지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