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미나리'
등록 : 2021.02.23

[OSEN=선미경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 영화 ‘미나리’를 통해 아름다운 열연을 펼친 배우 한예리(37)가 쏟아지는 칭찬에 부끄러운 듯 웃었다. 그러면서 봉준호 감독의 칭찬에도 “너무 기분 좋았다”라고 말했다. 

한예리는 23일 오전 10시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 개봉 인터뷰에서 봉준호 감독이 극찬한 연기에 대해서 언급했다. 앞서 봉준호 감독은 극 중 한예리의 연기에 대해 찬사를 보낸 바 있다. 

이날 한예리는 봉준호 감독의 연기 칭찬에 대해서 “칭찬을 받으면 무조건 기분은 좋다. 감독님께서 칭찬 많이 해주셔서 너무 기분 좋았다. 문자로도 ‘이런 이런 부분 정말 좋았어’라고 해주셨다. ‘일부러 기분 좋으라고 칭찬하시는 거냐’고도 그랬는데 영광”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감독님께서 이 영화를 좋아하셔서 더 기쁘다. 안 그래도 ‘기생충’ 다음 바통을 이어받은 기분이었는데, 물로 다른 영화지만 ‘선수들은 알아보는구나’ 이런 생각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작품이다. 극 중 한예리는 두 아이의 엄마 모니카 역을 맡아 딸을 위해 미국으로 온 엄마 순자 역을 맡은 윤여정과 모녀 호흡을 맞췄다. 

한예리는 윤여정과의 모녀 호흡에 대해서 “윤여정 선생님과의 작업은 개인적으로 되게 너무 영광이었다. 선생님이 아시다시피 유머 감각도 많으시고 재치도 있고 그런 매력적인 분이다. 이런 유머가 되게 현장에서 좋은 에너지고 필요한 거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나는 일단 그렇게 웃길 수 없다는 것을 알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생님께 되게 용기를 많이 배웠다. 선생님은 일단 그 나이에 정말 모르는 사람들과 외지에서 이런 작업을 하실 때도 전혀 걱정 없이 하신다. 사실 나는 걱정을 많이 했다. 드라마 할 때는 정신 없어서 걱정을 못했다가 비행기 타서 이륙하는데 겁이 나더라. 그때부터 겁이 막 밀려오더라”라며, “선생님 진짜 대단하시다는 생각을 하면서 나도 하기 전부터 겁먹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내가 왜 이렇게 겁을 먹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반성도 하고 뉘우치기도 했다. 그리고 솔직함도 배웠다. 남의 눈치 볼 것 없이 힘들면 힘들다고 하고, 좋으면 좋다고 하고 살아야겠다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또 한예리는 윤여정이 ‘미나리’를 통해 영화제에서 연기상 26관왕을 기록하는 등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서 “선생님께서 외국에서 좋은 성적이 많이 나오고 있다. 우리는 선생님께서 이 정도 연기를 하는 분인지 다 알고 있었다. 어쩌면 이제 그들이 미국에서 선생님을 알게된 게 사실 조금 아쉽기도 하다. 그래도 선생님이라는 좋은 배우를 그들이 알게 돼서 기쁘기도 하고 그렇다”라고 전했다. 

한예리는 “우리 단체 채팅방이 있다. 그 채팅방에서 상받거나 좋은 축하할 일이 있으면 거기에 가장 먼저 올라온다. 항상 서로 축하를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미나리’는 오는 3월 3일 개봉된다. /seon@osen.co.kr

[사진]판씨네마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