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불량한 가족' 박원상 ''처지나 상황 다르지만 큰아들 생각에 출연 결정했다''[인터뷰①]
등록 : 2020.06.30

(주)스톰픽처스코리아

[OSEN=김보라 기자] 배우 박원상(51)이 영화 ‘불량한 가족’(감독 장재일)에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큰아들 생각이 났다”라고 말했다.

박원상은 30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 자리를 갖고 “저의 큰아들이 올해 22세가 됐는데 그 친구도 힘든 청소년기를 보냈다. 지금도 약간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 물론 처지나 상황은 다르지만 아들 생각이 겹쳐졌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가 주연한 영화 ‘불량한 가족’(감독 장재일, 제공 피투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