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박초롱 ''에이핑크 불화설 없는 이유? 서로 편지 쓰고 대화 많이 해''[인터뷰②]
등록 : 2020.06.30

(주)스톰픽처스코리아

[OSEN=김보라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박초롱(30)이 멤버들간에 불화가 없는 이유에 대해 “멤버들끼리 대화를 많이 하려고 노력했다”라고 털어놨다.

박초롱은 30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6명이 성격도 다 다르고 살아온 환경도 달라서 완전히 맞을 순 없다. 그래서 서로 말을 조심하고, 멤버들끼리 서로 편지도 써보고 1대 1로 얘기도 많이 하면서 멤버들끼리 노력을 해왔다”라고 이같이 밝혔다.

에이핑크는 지난 2011년 데뷔했다. 이에 박초롱은 “멤버들이 제 덕분에 불화가 없다고 얘기해줘서 고맙다.(웃음)”며 "솔직히 불화설이 날 정도로 멤버들이 싸운 적은 없지만, 내부적으로 멤버들끼리 갈등이 없었던 건 아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주)스톰픽처스코리아

이어 박초롱은 “사실 저희 멤버들 중에 저를 제외하고,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는 친구들이 거의 없다. 저는 얘기하고 싸우고 풀자는 주의인데, 멤버들은 속마음을 잘 못 꺼내는 스타일”이라며 “제가 그들이 말을 꺼낼 수 있게 돕는 게 어려웠는데 제가 못 하는 부분을 멤버들이 해줬다. 정은지, 윤보미도 노력을 해줬다. 저 혼자만의 수고라기보다 정말 다 같이 노력을 했다”라고 말했다.

리더로서 자신의 역할에 대해 “지금은 많이 바뀌긴 했는데, 제가 원래 나서서 하는 걸 안 좋아했다. 묵묵히 뒤에 있는 걸 좋아하는 스타일이었다”라며 “처음에 리더를 하라고 했을 때 '용기가 안 나서 못 하겠다'고 했었다. 막상 리더를 맡고 동생들이 생기다 보니 책임감이 커져서 동생들을 힘들게 할 정도로 잔소리를 많이 했다. 팀을 위해 노력을 했는데, 저에 대해 누군가에게 얘기할 기회가 없었던 게 사실이다. 그렇다 보니 마음에 담아둔 것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박초롱이 주연을 맡은 영화 ‘불량한 가족’(감독 장재일, 제공 피투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