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강철비2' 곽도원 ''北 호위총국장 역할..악역 아닌 강한 이미지''
등록 : 2020.06.30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사진='강철비2 : 정상회담' 스틸컷
/사진='강철비2 : 정상회담' 스틸컷


북한 호위총국장으로 분한 배우 곽도원의 캐릭터 스틸이 공개 됐다.

곽도원은 올 여름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으로 관객을 만난다.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의 악질 검사, '변호인'의 고문 경찰, '곡성'의 순박한 아버지, '아수라'의 독종 검사, '강철비'의 외교안보수석, '남산의 부장들'의 전 중앙정보부장까지. 곽도원은 그동안 압도적인 존재감과 강렬한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매 작품마다 캐릭터에 대한 높은 몰입감을 선사하는 곽도원은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북의 쿠데타 주동자인 호위총국장으로 다시 한번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

곽도원이 연기한 북 호위총국장 박진우는 핵을 포기하고 개혁과 개방으로 가는 것은 북이 망하는 길이고, 혈맹 중국과의 동맹을 이어가는 것만이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 살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이라 믿고 북미 평화협정에 반대해 쿠데타를 일으킨다. 남북미 세 정상을 핵잠수함에 납치해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는 인물로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평화를 위한 정상회담장을 쿠데타를 일으켜 세 정상을 납치하는 호위총국장은 분명 안타고니스트다.

양우석 감독은 "(곽도원은) 쿠데타 주동자지만 절대로 악역은 아니다. '동맹만이 살길'이라고 생각하는 강경파로, 애국심과 신념이 확실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곽도원은 비핵화와 북미 수교 및 평화체제에 반대하는 북한 강경파의 애국심과 신념을 그 만의 호연과 뜨거움으로 설득력 있게 묘사한다. 자신의 선택이 정권에 반기를 든 쿠데타가 아니라 조국과 인민을 위한 길이라 믿었던 '호위총국장'의 신념은, 군사독재의 최첨병이었으나 나름 애국자였던 '변호인' 속 차동영의 소름끼치는 실감을 넘어 '강철비'의 융통성과 강단을 겸비했던 곽철우가 무색하게, 또 한번 곽도원 만이 가지는 위력적인 존재감과 입체적인 표현력으로 생생하게 살아난다.

곽도원은 "북 호위총국장은 조국과 인민을 사랑하는, 다른 색깔의 애국을 꿈꾸는 인물이다. 악역이 아니라, 자신만의 신념이 확고한 캐릭터로 강한 이미지에 중점을 두고 작업했다"라며 캐릭터 구축에 대한 남다른 고뇌와 노력을 밝혔다. 양우석 감독은 "절도 있는 걸음걸이, 손의 움직임, 강렬한 시선 등 곽도원 배우가 캐릭터의 강인함을 완벽하게 담아내주었다"라며 곽도원이 표현한 호위총국장 캐릭터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전했다.

한편 '강철비2: 정상회담'은 올 여름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