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연대생' 안젤리나 졸리 子 매덕스, 코로나19로 조기 귀국
등록 : 2020.03.26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안젤리나 졸리, 그의 아들 매덕스 /AFPBBNews=뉴스1
안젤리나 졸리, 그의 아들 매덕스 /AFPBBNews=뉴스1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가 한국을 떠나 미국에서 지내고 있다. 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온라인 강의 및 기숙사 입실 일정이 변경됐기 때문이다.

25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피플지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연세대학교에 입학한 매덕스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조기 귀국했다.

현재 매덕스는 미국에서 머물며 동생인 팍스, 자하라, 실로, 녹스 그리고 비비안과 함께 생활하고 있다. 매덕스는 한국어와 러시아어 공부에 열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근 연세대학교는 비대면 온라인 강의를 연장했다. 기숙사 입사 일정도 변경했다. 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는 지난해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국제대학 입학을 결정했다.

매덕스는 안젤리나 졸리가 지난 2002년 캄보디아에서 입양한 첫 아들이다. 안젤리나 졸리는 피플지와의 인터뷰에서 "매덕스의 대학 진학 계획이 자랑스럽다. 아들은 아시아에서 공부하고 싶어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안젤리나 졸리는 유엔난민기구(UNHCR) 특사 자격으로 한국을 찾았다. 중간 시간을 내어 졸리는 아들 매덕스와 함께 서울 신촌에 위치한 연세대학교 캠퍼스 투어를 한 바 있다.

한편 안젤리나 졸리는 최근 어린이를 위한 재단 '노 키드 헝그리'에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원)을 쾌척했다. '노 키드 헝그리'는 학교 급식에 의존하는 아이들에게 음식을 주는 단체다. 안젤리나 졸리는 성명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이번주 전 세계에서 10억여 명의 어린이들이 학교에 가지 못해 밥을 먹지 못하고 있다"라며 "미국에서 2200만 명에 가까운 아이들이 급식 지원에 의존한다"라고 전했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