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CGV 30% 셧다운·롯데는 아직..대기업부터 노조까지 정부 지원 촉구 [종합]
등록 : 2020.03.26
[스타뉴스 전형화 기자]
신종 코로나19 여파로 텅 빈 극장가. 코로나19로 미증유의 위기를 맞은 한국영화계가 대기업부터 노조까지 한 목소리로 정부의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신종 코로나19 여파로 텅 빈 극장가. 코로나19로 미증유의 위기를 맞은 한국영화계가 대기업부터 노조까지 한 목소리로 정부의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한국영화산업이 유례없는 위기에 처한 가운데 대기업부터 노조까지 정부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26일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에 따르면 한국독립영화협회(이하 한독협),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영화노조), 한국시네마테크 협의회가 정부 지원 촉구에 한 목소리를 내기로 했다.

앞서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는 25일 오전 "코로나19로 영화산업 붕괴 위기,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성명서에는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한국영화감독조합, 영화단체연대회의,영화수입배급사협회, 한국상영관협회, 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 여성영화인모임, 한국영화디지털유통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예술영화관협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씨네Q 등이 참여했다.

당초 명단에 없었던 한독협과 영화노조, 시네마테크 협의회는 회원들의 의견을 모아 25일 늦은 오후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영화 특정 사안에 대해 대기업 멀티플렉스부터 영화노조까지 한목소리를 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야말로 영화감독, 프로듀서, 제작가, 스태프, 노조, 마케팅, 디지털유통, 예술영화, 멀티플렉스, 독립영화, 시네마테크까지 한국영화산업을 망라하는 거의 대부분의 단체들이 정부지원을 촉구하는 데 뜻을 모은 것이다.

한국영화산업 각 주체들이 이처럼 한목소리를 내는 건, 그만큼 심각한 위기라는 뜻이다.

한국 최대 멀티플렉스인 CGV는 오는 28일부터 직영 극장 116개 중 30%에 달하는 35개 극장의 영업을 중단한다. 정상 영업을 하는 극장도 전 상영관이 아닌 일부 상영관만 운영하고, 상영회차도 CGV용산아이파크몰, 왕십리, 영등포를 제외한 모든 직영 극장에서 3회차(9시간)로 축소 운영된다.

CGV 측은 "임차료, 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이 높은 극장 사업 특성상 오는 5월까지 주요 신작들이 없는 상황에서 부분 중단보다 영업을 중단하는 것이 더 맞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관 매출을 영화업계 전체로 분배하는 수익 구조상 영화관의 매출 급감은 영화 투자, 제작, 배급 등 전분야의 고사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우선 35개 직영 극장만 휴업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롯데시네마는 아직은 영업중단에는 신중한 입장이다. 롯데시네마 관계자는 "고용 유지가 크고 관객이 없더라도 산업 보호를 위해서 영업중단은 아직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메가박스도 아직은 신중한 입장이지만 CGV가 시작하면 다른 멀티플렉스들도 뒤를 따르기 마련이라 상황이 심각하다.

CGV는 상황이 계속 악화되면 전체 극장문을 닫는 셧다운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영화산업은 극장 매출이 전체 수익의 80%에 달하는 구조다. 때문에 극장들이 무너지면 영화산업에 종사하는 약 8만여명이 위기에 처하게 된다. 미증유의 사태를 맞게 된다. 대기업부터 노조까지 정부 지원을 촉구하는 데 한목소리를 내는 까닭이다.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는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한국 영화산업의 생태계는 무너지고 있다. 영화 관람객은 하루 2만 명 내외로 작년에 비해 85% 감소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 영화산업 전체 매출 중 영화관 매출이 약 80%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영화관의 매출 감소는 곧 영화산업 전체의 붕괴를 의미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상황이 이런데도 한국 영화산업은 정부의 지원에서 완전히 외면당하고 있다. 영화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는 영화산업의 시급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 자칫 이렇게 가다가는 영화산업 전체가 공멸할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갖고 지금 당장 정책 실행을 해야 할 때이다"라고 덧붙였다.

한국영화 산업 특성을 고려한 정부의 지원이 시급하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